지역뉴스 > 경북도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뉴스
경북도정
경북도, 등급외 복숭아 식초로 재탄생!
복숭아 식초로 농가시름 덜어
기사입력: 2017/09/11 [18: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상주시농업기술센터·농가와 함께 공동연구, 복숭아 가공품 개발로 농가 소득향상

- 청도복숭아연구소, 최근 고온다습으로 낙과된 복숭아 이용 ‘식초제조 매뉴얼’ 보급

 

▲ 사진설명=경북도, 등급외 복숭아 식초로 재탄생!     © 백두산 기자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청도복숭아연구소는 11일 상주에서 ‘복숭아 식초’ 개발 현장평가를 실시했다.

 

이번 평가는 상주 지역에서 복숭아 공동선별 작업 후 발생되는 등급외 복숭아의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복숭아 농축액을 이용한 복숭아식초 개발’에 대해 그동안 연구한 결과를 발표했으며 상주시농업기술센터와 농가가 함께 참여하는 현장실용연구과제로 추진됐다.

 

평가회에서는 복숭아 농축액 및 과육을 이용한 3~4가지 식초 제조방법, 농업기술원에서 특허 출원한 ‘파쇄용 복숭아 제핵기’와 복숭아에서 분리한 저온내성효모를 이용한 ‘저온발효 복숭아 식초 제조방법’ 등에 대해 설명하고 발효식초를 희석해 만든 음료 시음과 제품을 전시하는 행사도 가졌다.

 

특히, 복숭아 농축액은 당도가 60°Brix 이상으로 높고 부피가 작아서 오염 발생이 적으며 장기보관이 용이해 연중으로 복숭아 식초 제조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 사진설명=경북도, 등급외 복숭아 식초로 재탄생!     © 백두산 기자

 

이렇게 제조된 복숭아 발효식초는 유기산이 풍부해 소화 흡수를 촉진시키고 다이어트, 미용, 항산화 등 효능이 있다.

 

또한 최근 영천, 상주 등 복숭아 주산 지역에 가뭄피해 후 습해로 인해 유명, 환타지아, 구월도 등 만생종 복숭아의 수확전 낙과가 심해 재배농가의 시름이 커지고 있는데 청도복숭아연구소에서는 낙과된 만생종 복숭아를 이용한 발효식초 제조 매뉴얼을 만들어 농가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복숭아 발효식초는 낙과된 복숭아를 대량으로 처리 가능하고 농가에서도 비교적 쉽게 제조할 수 있는 가공품으로 자세한 제조방법은 청도복숭아연구소로 문의하면 된다.

 

권오흔 청도복숭아연구소장은 “수확 후 공동선별 과정이나 이상기후로 발생되는 등급외 복숭아를 활용한 식초 제조로 지역 복숭아의 부가가치를 향상시키고 농가의 시름도 조금이나마 덜어주길 희망한다”며 “앞으로 복숭아 식재 면적과 생산량 증가에 대비해 꾸준한 가공품을 개발해 농가소득 향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사진설명=경북도, 등급외 복숭아 식초로 재탄생!     © 백두산 기자

백두산 du32@hanmail.net

백두산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백두산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경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베 영화제, 양국 영화교류 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