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가로등.경관조명 점등식 시행

주변 마을주민의 안전한 야간 통행 및 문화 경관 조성

백두산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7/12/28 [21:59]

[한수원=다경데일리]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 이하 한수원)은 12월 28일, 경주 한수원 본사에서 ‘본사 진입도로 가로등 및 경관조명 점등식’을 가졌다.

 

▲ 한국수력원자력, 가로등.경관조명 점등식 시행     © 백두산기자

 

행사에는 한수원 이관섭 사장을 비롯한 한수원 임직원과 최양식 경주시장 및 지역 관계자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한수원 본사가 있는 경주시 양북면 장항리 지역은 경주 시내와 멀고 가구 수가 많지 않아 상대적으로 가로등이 부족했다. 특히 작년 한수원이 본사를 장항리로 이전한 뒤, 증가한 통행량으로 인해 주민들은 야간 통행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었다. 이에 한수원은 경주시청과의 협업을 통해 장항리에 가로등 80개와 경관 조명을 설치하게 됐다.

 

▲ 한수원 본사 진입도로 가로등 및 경관조명 점등식 (한수원 이관섭 사장     © 백두산기자

 

주민들은 ‘마을이 외지고 어두워 불안했는데, 가로등 설치로 마을이 밝아져 안전과 방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가로등 설치를 반겼다.

 

또 한수원 본사 진입로에 설치된 다양한 색의 경관조명은 LED 전광판과 어우러져 앞으로 경주의 새 명소가 될 전망이다.

 

한수원 이관섭 사장은 “한수원은 전력생산이라는 본연의 업무 외에도 경주시, 경주주민들과 ‘더불어 살아가기’를 실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지속적으로 펼쳐가겠다“고 다짐했다.

 

▲ 한국수력원자력, 가로등.경관조명 점등식 시행     © 백두산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