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우체국, 우정사업본부‘집배원 배려 캠페인’전개

여러분의 작은 배려가 집배원에게는“큰 힘”이 됩니다.

백두산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7/12/31 [17:42]

[울진=다경데일리]울진우체국(국장 장헌명)은 2018년 무술년(戊戌年) 새해를 맞이하여 집배원들이 우편물 배달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개선하고 생활편의 우편제도를 홍보하기 위해 ‘집배원 배려 캠페인’을 전개 한다고 밝혔다.

 

▲ 울진우체국, 우정사업본부‘집배원 배려 캠페인’전개     © 백두산기자


최근 국민들의 생활패턴 변화로 부재가구가 증가하고 택배우편물이 급증하는 등 우편물 배달 환경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우정사업본부는 사회적 이슈로 제기된 집배원 노동조건을 개선하기 위해‘집배원에게 힘이 되는 7가지 배려사항’을 정하여 국민들의 협조를 다음과 같이 요청 했다.

 

"집배원 배려 캠페인"의 내용은 ① 신속·정확한 우편물 배달을 위해‘우편번호와 연락처, (도로명주소를 상세히 기재하기’② 쓰레기는 쓰레기통에만 넣고,‘우체통에는 편지만 넣기’③ 집배원의 소중한 생명보호를 위해‘우편차량(오토바이)에 양보운전하기’④ 범죄 노출방지와 집배원 업무경감을 위해‘장기간 집을 비울 때는 우체국에 알려 주기’⑤ 개인정보 유출방지를 위해 ‘우편함을 자주 정리하기’⑥ 안전한 우편물 배송을 위해 우편물을 ‘견고하게 포장하기’⑦ 새로운 주소지에서 우편물을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도록‘이사 갈 때는 미리 주소를 변경하기’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원의 삶의 질 향상 및 일·가정의 양립, 업무능률 제고를 위해'집배원 근무개선 5가지 실천사항'내부 캠페인도 병행 전개하여 집배원 스스로 노동조건을 개선하고, 국민들에게는 최상의 우편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