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브마라’ 배우 정애연, 도지원X정유미 사연 많은 모녀 관계에 안타까워~

‘브라보 마이 라이프’, 윤작가 정애연, 도지원 뇌종양 판정 알았다! 키메이커 되나?

백두산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01/08 [19:19]

[연예=다경데일리]배우 정애연이 SBS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서 도지원의 시한부 고백에 충격을 받았다.

 

▲ 정애연_브라보마이라이프 37-40회     © 남도국기자

 

방송 초반에는 촬영을 앞두고 금연, 금주에 돌입한 윤작가(정애연)가 금단현상으로 인해 더욱 히스테리를 부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완성된 대본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계속 수정하던 윤작가는 도나(정유미)와 동우(연정훈)의 설득에도 뜻을 굽히지 않았다.

 

이를 안 라라(도지원)는 윤작가를 찾아와 자신이 뇌종양 말기 판정을 받았음을 고백했다. 배역 정마담을 마지막까지 연기할 수 있도록 대본을 잘 써달라는 라라로 인해 윤작가는 다음 대본을 이어갈 것을 결심했다.

 

이후 정마담 대사를 쓰던 윤작가는 라라를 떠올리며 안타까워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도나가 독설만 내뱉는 정마담이 뭐가 불쌍하냐고 묻자, 윤작가는 사연을 말할 수 없음에 답답해하며 캐릭터의 인생이 너무 가엾다고 둘러댔다.

 

윤작가 역의 배우 정애연은 대본을 계속 고치며 도나를 힘들게 하면서도 라라의 암 판정을 알지 못하는 그녀와 라라의 관계에 슬퍼하는 모습을 안정적으로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극중 중대한 사실을 알게 된 윤작가가 라라-도나 모녀 사이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주말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