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듀오'유앤케이'10년 만에 컴백 예고, '과거 성상납.. 스폰서 강요' 팀 해체

남성듀오'유앤케이' 컴백곡<운명>으로 10년 만에 컴백.. 과거 성상납.. 스폰서 강요로 인해 팀 해체

백두산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01/08 [19:29]

[연예=다경데일리]우여곡절 많았던 '유앤케이' 10년 만에 설움 딛고 컴백 예고.. 과거 성상납, 스폰서 제안으로 팀 해체'

 

▲ '유앤케이'10년 만에 컴백 예고     © 남도국기자

 

2005년 제2의 코요테 혼성 3인조 콘셉트로 '쉬즈'라는 그룹을 함께했었던 여성 멤버 민채, DX기홍, 신성훈은 쉬즈를 준비하던 시절 앨범 녹음 전까지 당시 소속사 대표가 여자 멤버에게 성상납, 스폰서를 제안하고 강요하는 바람에 이 팀은 그 제안을 결국 거절하고 쉬즈라는 팀을 해체하는 아픔을 겪었다.

 

이후 민 채는 연예계를 떠났고 남아있던 DX기홍과 신성훈은 앨범을 내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다. 두 사람은 힘을 모아 남성듀오 '유앤케이'라는 이름으로 싱글 앨범을 발표했다. 당시 타이틀곡이었던 <The Day> 는 폭발적인 사랑을 받게 됐다. 각 종 음원 사이트 10위권 안에 안착할 만큼 뜨거운 사랑을 받았지만 DX기홍의 갑스러운 탈퇴로 '유앤케이'는 각 자의 길을 걷게 됐다.

 

신성훈은 홀로 음악생활을 계속 이어갔고 DX기홍은 중학교 교사로 직업을 교체했다. 그렇게 10년이 흘렀고 두 사람은 함께 음악 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해서 다시 만남을 갖게 되면서 유앤케이로 다시 컴백하자는 서로의 뜻이 맞아 1월 중순 싱글 2집 '운명'이라는 곡으로 컴백 소식을 알렸다.

 

유앤 케이는 신예 프로듀서 '슈퍼돼지' 와 손잡고 컴백곡 '운명'을 발매한다. 운명은 탱고라는 장르를 인용해 오케스트라 사운드와 긴장감 있는 리듬을 살려 고급스러운 탱고 K-POP으로 탄생시켰다.

 

'유앤케이'의 컴백곡 '운명' 은 1월 중 각 종 온라인 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예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