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용 도지사, 사드 받아들인 김천․성주에 특별대책 내놔라

새해 첫 간부회의에서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 촉구

백두산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01/09 [23:26]

[경북도=다경데일리]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9일(화) 새해 첫 간부회의에서 이례적으로 사드 배치에 관해 언급하면서 정부차원의 지원 대책을 강하게 요구했다.

 

▲ 간부회의(김천.성주 특별대책 촉구 관련)     ©백두산기자

 

김 지사는 이날 “참으로 많은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지난해 성주 사드배치가 완료됐다”며 “이러한 과정에서 지역에서는 엄청난 아픔과 갈등이 있었고, 도지사로서도 밤잠을 설칠 정도로 말 못할 고민도 많았다” 고 소회했다.

 

아울러, “사드를 찬성 하든, 반대를 하든, 지역과 나라를 위하는 사랑하는 마음은 똑 같았다고 본다”며 “이제는 갈등과 반복을 접고 국가안보를 지키는데 힘을 모으자” 고 덧붙였다.

 

이어, 김 지사는 “정부에서도 국가안위를 위해 희생을 감내한 성주와 김천에 대한 확실한 대책을 내 놔야한다” 며 “무엇보다 김천시와 성주군이 제시한 지역지원 사업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촉구한다” 고 말했다.

 

또한, “사드 배치지역과 주변지역에 대한 지원사업이 일반 사업과 같이 취급돼선 안 된다” 며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을 요구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마지막으로 “도에서는 사드배치 전담 T/F를 구축해서, 각 지원사업들이 조기에 구체화 될 수 있도록 강력 대응하라” 고 간부들에게 주문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사드배치 지원사업이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연초부터 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무엇보다 사드배치 지원사업은 국가 정책적으로 필요한 사업인 만큼, 예타가 면제돼야 한다는 점을 적극 부각시켜 나가는 한편, 정치권과도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