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공예인의 예술혼, 스토리텔링북으로 탄생

금속‧목공예 명인들의 이야기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 발간

백두산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01/11 [01:55]

[경북도=다경데일리] “지나온 삶을 돌아보면, 유기는 제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일이었고, 그만큼 보람도 컸기 때문에 힘든 줄도 모르고 오로지 유기만 만들며 살 수 있었습니다”

 

▲ 사진설명=경북 공예인의 예술혼, 스토리텔링북으로 탄생     © 백두산 기자

 

조상의 전통과 삶의 지혜가 함께 녹아 만들어진 생명의 그릇이라고 불리는 유기에 인생의 희로애락을 바친 경북유기 김형도 장인의 말이다.

 

이처럼 소중한 우리 전통문화를 전승하고 있는 경상북도 공예 장인들의 작품 속에 숨겨진 일대기를 소개하는 스토리텔링북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경상북도와 대구·경북공예협동조합은 경북의 금속공예와 목공예 명인 25명의 작품과 예술혼을 담은 책자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을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된 책자는 지난 2016년 도자기공예 명인 24명을 통해 경북의 혼을 소개한 ‘흙 빚는 사람들’에 이은 ‘경북 명인의 꺼지지 않는 숨결’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다.

 

경북도는 경북이 보유한 우수한 공예가의 자긍심을 높이고 경북의 혼이 담긴 작품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매년 공예 명인 스토리텔링북을 제작하고 있다.

 

스토리텔링북 ‘쇠와 나무를 깨우는 사람들’은 장인 25명(금속공예 13, 목공예 12)의 작품 세계 그리고 그들의 삶과 애환 등의 인생 이야기가 오롯이 녹아있다.

 

'흙과 불이 빚은 황금빛 유기 인생(경북유기 김형도), 검의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평생을 걸다(고려왕검연구소 이상선), 징의 부활을 꿈꾸다(김천고려방짜유기 김형준),  민족의 흥, 장승에 새기다(목석원 김종흥), 첫사랑처럼 설레는 은장도의 매력(영주은장도 고준정), 영혼을 깨우는 목탁소리(영천목탁공예사 안종식), 마음의 과녁을 향해 활시위를 당기다(예천 궁장 권영학) 등' 작품을 위해 한평생을 바친 명인들의 이야기는 깊은 감동을 전해준다.

 

특히, 투박하고 거칠지만 열정으로 최고의 작품을 탄생시킨 명인들의 아름다운 손끝과 그들이 뼈를 깎는 인고로 만들어낸 작품, 신비에 가까운 제작 과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사진은 경북이 가진 문화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게 만든다.

 

경북도는 이번에 발간된 책자를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의 공예단체와 각 대학의 관련 학과 등에 배부했으며, 공예품 전시회 등을 통해 서도 나눠줄 예정이다.

 

이강창 경상북도 문화예술과장은 “이 책을 통해 자랑스러운 우리 공예문화를 널리 알리고 지역 공예인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경북 공예의 문화적 가치와 자긍심을 높이고 새로운 길을 개척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 사진설명=경북 공예인의 예술혼, 스토리텔링북으로 탄생     © 백두산 기자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