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청년CEO·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단 운영

권역별 비즈니스지원단(상담소) 4개소 개설... 경영․기술 애로 지원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06/19 [20:40]

[경북도=다경데일리]경상북도가 최근 지역의 실업률 상승 등 고용사정이 힘든 가운데 특히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기업, 소상공인, 중소기업인에 대한 지원에 발 벗고 나선다.

 

▲ 사진설명=경북도, 청년CEO·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단 운영     © 백두산 기자

 

경북도는 청년일자리 대책의 일환으로 도내 권역별 비즈니스지원단 4개소(도청, 경북창조혁신센터, 포항창조혁신센터, 대구경북중기청 경북북부사무소)를 개설하여 상시적 전문가 상담창구를 운영, 경영․기술 전반을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상담소에는 경영․기술지도사, 노무사, 세무․회계사, 변리사, 관세사, 기술사, 컨설턴트 등 11개 분야 전문가로 Pool을 구성, 매일 2명씩 순환 배치하여 청년․창업기업과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애로를 실시간 무료 상담한다.

 

도는 앞으로 거점 상담소를 중심으로 인근 산업단지, 농공단지 등으로 찾아가는 이동상담소도 운영할 계획이다. 

 

송경창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비즈니스지원단이 청년․창업기업과 지역중소기업의 애로․고충을 해결하는 지역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다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