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돌발해충 긴급방제 연석 회의 열어

선녀벌레야 물러나라

이금구기자  dkdnews@daum.net | 기사입력 2018/06/23 [20:03]

[청도=다경데일리] 청도군은 최근 돌발 외래해충인 ‘미국선녀벌레’가 확산됨에 따라 6월 21일 농업기술센터 세미나실에서 돌발해충 조기박멸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돌발해충 긴급방제 연석 회의’를 열고 대책을 수립했다.

 

▲ 돌방해충 긴급방제 연석 회의 모습     © 이금구기자

 

돌발 외래해충의 방제대책을 세워 농작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 소집된 이번 회의는, 기술센터, 산업산림과, 9개 읍·면 산업담당, 농협 실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돌발해충의 확산방지에 대해 논의했다.

 

외래해충인 ‘미국선녀벌레’는 식물의 즙액을 빨아먹고, 생육을 저해하고, 분비물로 인해 광합성 저해와 그을음병을 일으켜 상품성을 떨어뜨리며, 이동성이 좋아, 발생이 확인되면 단시간 내 넓은 지역으로 피해가 확산되므로, 방제전용약제를 발생 농작물 주변인근 지역별 일제방제를 실시해야 효율을 높일 수 있으며, 약액이 충분히 묻도록 살포해야하는 것으로 전했다.

 

단감열매에 생긴 미국선녀벌레 성충     © 이금구기자

 

군관계자는 "우리 지역에서는 단감열매에서도 발견된 상황이라, 읍면 일제방제(6.26~29)에 농가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당신과 나, 그리고 우리의 건강한 소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