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빗길 과속은 자살행위? 살인행위!

백두산기자 du32@hanmail.net | 기사입력 2018/06/29 [21:09]
▲ 영덕소방서 소방사 김동현    

최근 집중 호우로 인해 여기저기서 교통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빗길에서 과속하는 차량들은 움직이는 시한폭탄입니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끔찍한 살상무기죠. 집중 호우가 진행되는 날에는 빠지지 않고 교통사고 출동을 나가곤 합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과속을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사람들은 과속운전은 자살행위라고 합니다. 저는 생각이 다릅니다. 과속운전은 살인행위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장마철 비가 많이 오는 날엔 안전운전을 해도 빗물 때문에 시야가 가려져서 사고가 빈번히 일어납니다. 평상시 보다 2.1%가 높고 치사율은 28.6%나 높습니다. 자신뿐만 아니라 교통사고가 난다면 당한 피해자도 심각한 피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빗길 과속은 또 다른 살인행위이고 살인미수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빗길 운전에서는 사고를 피할 수 없는 것일까? 아닙니다. 빗길에서 안전운행 하는 6가지 요령만 잘 지킨다면 사고 없이 안전운행을 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첫째, 라이트를 활용한다. 낮이라 하더라도 주위가 컴컴해지거나 비가 오면 미등을 켜야 합니다. 또 호우 속 전조등을 사용하면 시야가 좋아지고 내 차의 수행상태를 알려 주의를 환기할 수 있습니다.

 

둘째, 20~50% 감속운전을 한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빗길에서는 법정 제한 속도의 20~50% 이상 감속하도록 되어있습니다. 비가내리면 평상보다 시야가 반 이하로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셋째, 안전거리를 확보한다. 빗길에서의 제동거리는 마른 노면보다 1.5배 이상 길어집니다. 특히 고속 주행 시 수막현상이 발생하면서 브레이크로 차량을 멈출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에 평소보다 두 배 이상은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합니다. 넷째, 타이어 공기압을 높인다.

 

앞서 말한 수막현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 10% 가량 높게 유지하고 마모가 심한 타이어는 미리 교체합니다. 다섯째, 시야를 좋게 한다. 비가 오면 빗줄기와 와이퍼 때문에 운전자 시야가 가려집니다. 빗길에서는 시야 확보가 우선이브로 와이퍼 블레이드를 점검하고 불량한 와이퍼 블레이드는 교체하고 워셔액도 충분히 보충해 둬야합니다. 위 7가지 요령만 잘 숙지하여 안전운행을 한다면 사고도 없고 소방서의 출동도 줄어들 것입니다.

오늘 걷지 않으면 내일은 뛰어야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